축복받은 생명의 땅

힐링 인문학

  • 명상 에세이
  • 황금 책갈피
  • 힐링Book 소개

황금 책갈피

HOME > 힐링 인문학 > 황금 책갈피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78 조금 굽히고 잠깐 욕됨을 참다 윤여운 2017.09.28 04:10 906

 

 

당나라 유종원이 진사 왕참원의 집에 화재가 났다는 소식을 듣고 편지를 썼다.

“집이 다 탔다는 말을 듣고 처음엔 놀라고 중간에는 의심하다가 나중에는 크게 기뻐하였소. 장차 위로하려다가 외려 축하를 드리오.”

불난 집에 부채질 하는 것도 아니고 축하가 웬 말인가? 김흥락(1827~1899)은「답조원가答趙圓可」에서 “크게 형통하기 전에 조금 굽힘이 있다〔以大亨之先有小屈也〕”는 의미니, 이번 불행을 장차 크게 형통할 조짐으로 알아 상심을 털고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으라는 뜻이라고 풀이했다.

소굴대신小屈大伸, 조금 굽혀 크게 편다.

잠욕구영暫辱久榮, 잠깐 욕되고 오래 영예롭다.

조금 굽히고 잠깐 욕됨을 참아야 비로소 큰일을 할 수 있는 경륜과 역량이 깃든다.

 

_조심하라, 마음을 놓친 허깨비 인생!

정민 교수의『조심(操心)』中,

 


 

주역[周易]은 말한다. 삶에서 무조건 나쁘거나 무조건 좋은 일은 없다고. 그렇다고 불행이 모두 복福이 되고, 복이 모두 불행이 되는 것도 아니다. 위기와 행운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극복(활용)하느냐에 따라 전화위복(轉禍爲福)이 될 수도, 거익심조(去益深造)가 될 수도 있을 뿐. 그래서 현명한 이는 운이 좋을 때 마냥 즐거움을 누리기보다는 자신을 낮추고 내실을 다져 언제고 맞닥트릴 위기에 대처한다.

 

 

 

 

55409 전북 진안군 정천면 봉학로 171-22 (봉학리 688), 063)433-1666 Copyright2017 jinangowonsoop.kr All Rights Reserved